thank you for visiting.

저에게 디자인이란 초등학교때 백일장에 나가 그림을 그렸던 것부터, 군대에서 유류탱크와 전시용 전차에 육군의 상징들을 따라 그렸을 때의 뿌듯함과 즐거움이라고 생각합니다. 지나서 보면 이런 일들이 디자인이라는 큰 범위 안에 속해 있던 작은 경험이었다 생각합니다. 디자인외에 전자제품과 테크기술에 관심이 있어 테크 유튜브와 IT 테크 관련글들을 자주 읽습니다. 그렇게 보고 알게 된 정보를 다른 사람들에게 공유하는 것을 좋아합니다. 저를 영어로 표현하면 센서티브입니다. 많은 사람들과 어울리지는 못하지만, 사람들에게서 느껴지는 분위기가 말투, 행동, 패턴들을 파악하고 사람을 기억합니다.​ 분위기나 오감으로 기억하기 때문에 더 오래 기억이 지속됩니다.

​디자인은 사용자관점 측면을 넘어서서 자연을 보호하고 생각하는 측면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. 자연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는 디자인들이 의미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어낸다고 믿습니다.

Hello. I'm kimjinho.

I want to be a designer like a pace maker.